유명환 외교부 장관이 꺼내 물의를 빚은 “북한 가서 살아라”는 말에는 면면한 전통이 있다. 분단국가 외교 수장으로서 해선 안될 말을 내뱉었지만 독창성과는 거리가 멀다는 뜻이다. 이 말은 적어도 온라인 논쟁에선 일상적으로 쓰인 지 오래다.
 
이 말을 발설하는 사람들의 논리와 심리는 단순 명쾌하다. 일종의 삼단논법이 동원된다. 참여연대가 천안함 조사 결과에 의문을 제기하는 편지를 유엔 안보리에 보낸 것을 예로 살펴 보자. 이 행위는 곧 정부 비판이며 친북, 나아가 이적행위와 동일시된다. 정운찬 총리는 이를 두고 국회에서 “어느 나라 국민인지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거기서 멈췄다.

하지만 극우파들은 “그럴 거면 북한 가서 살아라”로 삼단논법을 완성시켰으리라. 즉 정부를 비판하면 비(非)국민이고 고로 친북이므로 북으로(아니면 감옥으로) 가란 논리다. 이 거칠고 단순한 논리가 기나긴 세월 위세를 떨쳐왔다. 

경기 평택에서 토끼를 키우던 오종상씨(69)는 이런 일을 겪었다. 1974년 5월 버스 옆자리에 앉은 여고생에게 반공, 근면 등이 주제인 웅변대회에 나간다는 얘기를 듣고 “이북과 합쳐서라도 배불리 먹었으면 좋겠다”고 유신체제를 비판하는 말을 했다. 여고생은 선생님에게 이 말을 전했고 선생님은 오씨를 신고했다. 오씨는 중앙정보부에 끌려가 고문을 당하고 반공법 등 위반죄로 3년형을 살았다.

2007년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에서 중년이 된 여고생은 “그때는 반정부적인 말을 하는 사람은 빨갱이, 간첩이라고 배워 선생님에게 말한 것”이라고 진술했다. 작금의 ‘북한 가서 살라’ 현상은 이런 유의 숱한 사연들이 쌓여 한국인의 원체험처럼 남아 있다가 과거 퇴행 정권에서 부활하는 게 아닌가 한다. 

남북문제와 관련해 정권을 비판한다고 해서 북한 체제 옹호로 연결짓는 것은 지나친 비약이다. 북한은 좌파도 진보도 아니다. 공산당독재, 국유제, 계획경제가 파괴됨으로써 사회주의사회도 아니다. 그럼에도 이런 북한에서 살고 싶어 하는 열혈 친북·종북주의자가 넘쳐난다고 저들은 믿는 것인가. 

“빨갱이 ××. 북한 가서 살아라.” 진보·보수, 좌·우를 떠나 한국사회 개명성의 리트머스 시험지가 바로 이 말의 존속 여하라는 생각이 든다.

'여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적] ‘몸통·깃털 사건’의 공식  (0) 2010.08.12
[여적] 영국의 젊은 총리  (0) 2010.08.09
[여적] 북한 가서 살라고?  (10) 2010.07.27
[여적] 발목 잡는 과거사  (0) 2010.07.15
[여적]이상한 특사  (0) 2010.07.13
[여적]독일 다문화축구의 역설  (0) 2010.07.06
Posted by 김철웅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눈보리라 2011.12.19 1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들어떠하리저런들어떠하리..빨갱이면어떠하리꼴통이면어떠하리.. 말장난에꼬투리만잡으면어떠하리무대뽀로열여덟을남발한들어떠하리.. 오늘이중요하쟤...걍.. 지난것무시하라고는안한깽..오늘김일성와이승만이누가옳았는지증명하면어떠하리.. 어저께김정일이죽었으니어떠하리..

  2. aa 2011.12.19 1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부 비판한다고 그러는 게 아니고 우리나라와 북한 중에서 북한 편을 드니까 그런거지요. 당신들 말하는 거 보면 진짜 의혹이 있어서 의혹을 제기하는게 아니라 심중에는 이미 우리나라를 거부하고 북한 편을 드는 전제 하에서 겉으로 논리를 끼워맞추는 것처럼 보여요

  3. aa 2011.12.19 16: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혹을 제기하는 것 자체는 정상입니다만 끝까지 믿지않고 끝까지 파내야만 하는 것은 무엇때문이죠? 논리여부를 떠나서 당신들 심중에 이미 북한에 우호적이고 우리나라에 거부적인 어떤 감정같은게 자리잡고 있다고 봐야죠

  4. Favicon of http://pyk3111@hanmael.net pyk3111 2011.12.20 04: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a님말씀 간단명료하게 정곡을 찌르는 정답입니다. 동감입니다.

  5. 후손을위해 2012.03.06 0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여연대와 김철웅이는 종북좌파가 집권하던 시대에도 이와같이 말하고 비판했을까? 국익이 무엇인지 과연 저들은 아는가? 미국도 러시아도 국익을 위해서는 우방도 배신하고 스파이짓도 서슴치 않는데...종북좌파의 국익은 북한의 국익인가?

  6. Winnipegger 2012.03.10 07: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위 진보라는 사람들의 3단논법에 대해서는 왜 말을 하지 않나요? 우파가 말하는 '북한 가서 살아라'라는 말보다 더 많이 인터넷 상에 등장하는 단어가 '알바' 아닌가요? 현 정부에 동조하는 말을 하거나 좌파를 비판하면 '딴나라당 알바', '조중동 알바' 하는 식으로 상대방을 독립적인 개체로 보지않고 무의식 무개념으로 조롱하는 당신들의 논법이 더 저질이고 추하지 않은가요? '북한 가서 살라'는 말은 그나마 상대방의 의견이 독립적인 의견임을 인정하지만, '알바'라고 비하하는 발언은 남이 써준대로 말하는 거라는 의식을 전제로 말하는 거지 않습니까? 당신들만큼이나 많은 사람들이 당신들과는 다른 의견을 가지고 있음을 인정부터 하시죠.

  7. 박동호 2012.05.05 1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정부의 발표를 부정하고 북한정권이 주장하는 말을 두둔한다는 것은 우리 자유대한민국을 부정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당연히 북한에 가서 살아야지 남한에 살면서 간첩노릇 하겠다는 것이냐?

  8. Favicon of http://soback9@hanmail.net 강충구 2013.02.01 16: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기 싫다고 그냥 이야기 하세요

  9. 나원남 2013.02.01 2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원참 ... 당신이 가서 한번 바꿔 보시구랴 ... 이름 값 하는 거 같구려

  10. 대솔물산 2013.02.02 0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안일을 남에게 '해결하여주세요.' 부탁하는 인간에게 무슨 칭찬을 하는가. 종북을 종북이라고 말 못하는 당신은 어떤가. 의견 개진 차원이 아닌 북한 찬양자에게 '북한가서 살아라.'라고 말하는 것이 뭐 잘못되엇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