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봉의 다른 표현인 ‘쥐꼬리만한 봉급’은 절묘한 말이다. 모르긴 몰라도 이런 기막힌 표현은 우리말에만 있지 않나 한다. 월급날이 와도 많은 가장들의 어깨를 처지게 만드는 게 쥐꼬리만한 봉급이다. 벌써부터 마누라의 ‘쥐꼬리…’ 타박이 들리는 것 같아 편치 않다. 이래저래 박봉에 시달리는 서민과 쥐꼬리만한 봉급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조현오 경찰청장(오른쪽 사진)이 박봉과 낮은 처우에 불만을 터뜨렸다고 한다. 엊그제 기자간담회에서 “내가 왜 (장관이 아닌) 차관급 보수를 받아야 하느냐”며 “내가 휴가를 가나, 주말에 쉬기를 하나”라고 반문했다는 것이다.
‘쥐꼬리…’란 말만 안 썼지, 그 심정이 서민들의 박봉타령이나 진배없어 보인다. 설마 경찰청장이 그럴 리가, 할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의 말을 더 들어보자.

“미국은 경찰이 연방공무원 보수의 2배를 받고 일본도 (일반직 공무원보다) 더 많이 받는데 유독 한국 경찰만 적게 받는다.…우리나라 경찰 직급이 일반직보다 낮고 연금도 평균 181만원으로 일반공무원보다 적다.…이번에 수당은 대폭 올랐지만 기본급이 너무 낮다. 국민들도 보수 제대로 줘가며 부려먹어야지 처우도 제대로 안 하면서 부려먹는 것은 곤란하다.…”

그가 작심하고 기자들에게 경찰 처우 불만을 토로한 것임을 알 수 있다. 이를 격무와 박봉에 시달리는 경찰을 대변한 말로 좋게 해석할 수도 있겠다.
그러나 그렇게 해량(海諒)할 수 없는 데는 이유가 있다. 13만 경찰의 총수다운 무게와 균형감각을 보여주기보다는 경찰 내부 불만을 부채질이라도 하려는 듯 여과없는 발언을 쏟아냈기 때문이다. 그건 장관급은커녕 사려깊은 일선 경찰서장급도 못 돼 보인다.

정말로 경찰 처우 개선을 바라는 지도자라면 달랐을 것이다. 고생하는 부하들 얘기만 하면 되지 무엇 때문에 자기 보수가 낮다느니 어떻다느니 떠벌리는가. 또 경찰·일반직을 막론하고 대한민국에 스스로 고생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공직자가 어디 있을까.
그는 미국, 일본 경찰과 우리를 비교했는데 이것이야말로 아둔한 단순 비교다. 요즘 극우들에게 유행하는 천박한 말버릇을 빌려 권하고자 한다. “미국, 일본이 그렇게 좋다면 그곳에 가서 경찰 해라.” 세월 참 좋아졌다. 경찰청장이 박봉·처우 타령이라니. 청년실업자는 넘쳐나는데. 서민들은 진짜 박봉에 탄식하는데.

<김철웅 논설실장>

'여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적] 2008 촛불과 2011 ‘점령하라’  (0) 2011.10.24
[여적] 정치와 예의   (0) 2011.10.21
[여적] 어떤 박봉타령    (12) 2011.10.19
[여적] 홀대받는 한국어 강좌  (2) 2011.10.09
[여적] 인간   (0) 2011.10.06
[여적] 완벽한 정권  (5) 2011.10.03
Posted by 김철웅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시당 2011.10.21 1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계 어느나라도 국가경찰 체계에서 경찰청장을 장관급으로 하는 나라는 없다. 행정경찰은 행안부 지휘, 사법경찰은 법무부 지휘를 받게 하는 네덜란드 경찰로 가야한다.

  2. 김소룡 2011.10.23 1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친놈 경찰이 얼마나 고생을 하냐? 고생하는 것에 비하면 봉급이 적다. 너도 그렇게 글잘쓰면 왜 남조선에 있냐? 북조선으로 가서 떠들어라

    • Favicon of https://kimchulun.khan.kr 김철웅 2011.10.24 0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경향블로그 관리자입니다.
      경찰이시죠? IP추적하니 성함과 지역까지 다 나오는군요.
      욕설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남조선 북조선이라니요. 남한과 북한입니다.

  3. 김제원 2011.10.31 2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라고 지적하면 좀 받아 들이는 척이라도 좀 하시죠?
    관리자님 김철웅 관리자님 경향에서 이름 빼면 안될까요?

  4. 류태훈 2011.11.04 0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투르게 쏟아낸 것은 맞지만 미국 일본가서 경찰하라 등의 얘기는 부적절해보이네요 서투르게 쏟아낸 것을 또 서투르게 반박하면 다를게 뭔지 모르겠네요 생각 좀 하시고 글 쓰셨으면 좋겠어요 감정적이고 동정에 호소하시듯 쓰지마시고

  5. 류태훈 2011.11.04 0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투르게 쏟아낸 것은 맞지만 미국 일본가서 경찰하라 등의 얘기는 부적절해보이네요 서투르게 쏟아낸 것을 또 서투르게 반박하면 다를게 뭔지 모르겠네요 생각 좀 하시고 글 쓰셨으면 좋겠어요 감정적이고 동정에 호소하시듯 쓰지마시고

  6. 공감 2011.11.23 0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생각했던 것과 같은 취지로 잘 지적해주셨네요.

    무슨 조폭 오야붕도 아니고..

  7. 2012.03.19 1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8. 2012.03.19 1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2012.03.19 1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0. ㄱㄴㄷ 2013.02.28 19: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에서 선진국을 비교하며 이의를 제기하는 모든 사람은 그 선진국에 가서 살으라는 뜻이군요. 헐~~~

  11. 아름다운나라 2013.07.25 18: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처럼부존자원이없는나라에서서로가서로를배려하는마음없이는참각박한생활이될수밖에없습니다.나는경찰공무원을원론적으로존경해야되고존경하고있습니다.간혹눈살을찌뿌리게도하지만...그래도대부분의경찰관분들은존경스럽게느낍니다.조현오총장님에대한글을읽으면아쉽움은그래도많은경찰의고달픔을대변할수있고,격려할수자리에계셨던분이시라는것입니다.불미스러운일에개입되어박봉이라는불만의글을보며이름없는서민경찰관은어떤마음일까?싶습니다.왠지씁씁씁하게느껴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