엊그제 MBC <뉴스데스크>가 희한한 사건을 보도했다. MBC는 박철환 전남 해남군수가 호화 관사를 구입했다는 제보를 받아 취재 중이었다. 박 군수는 이 취재팀을 가로막고 한사코 어디론가 끌고가려 갔다. 알고 보니 목적지는 군수가 취임 전까지 살았다는 허름한 집이었다. 기자는 그가 청렴함을 과시하려는 뜻이었다고 해석했다. 이 과정에서 군수한테서 놀라운 말이 튀어나왔다. “야, 신문기자 너희들도 좀 따라와. ○○신문 기자들도!” 말투만 보면 기자들은 부하직원이나 마찬가지였다. 더욱이 어느 주재기자는 취재팀에게 전화까지 걸어와 군수를 옹호했다고 한다. 
 
사건 자체는 흔하디 흔한 지방자치단체장 비리 의혹이다. 따라서 희한한 건 사건의 본질이 아니라 취재 중 기자가 겪은 일이다. 그런데 이것 또한 따지고 보면 희귀한 일이라 할 수도 없다. 지방신문 기자들과 취재원의 유착 사례는 얼마든지 있다. 이른바 사이비 기자들이 이권에 개입하거나 허위 기사 등 비리를 저질러 사법처리되는 경우도 허다하다. 그런 것에 비하면 이번 사안은 경미하다.

군수의 부하 노릇을 했든, 변호를 자청했든 낯뜨겁기는 하지만 그것 자체가 불법, 비리는 아니다. 그럼에도 이 보도가 눈길을 끈 이유는 권력과 언론의 유착 관계를 날것으로 보여주기 때문이다. 얼마나 공을 쏟았기에 군수가 기자들을 부하 부리듯 할까, 상상력도 발동한다. 

그러나 이런 건 권언유착이라고 거창하게 말하기도 쑥스러운 ‘애교’ 수준이다. 지금 중앙에서 목도되는 권력과 언론의 거대한 야합과 비교할 때 그렇다. 권력과 언론은 밀월일 때도 있지만 대립·긴장관계가 ‘숙명’이다. 권력과 언론의 워치독(감시견) 역할은 부딪칠 수밖에 없다. 그런데 때로는 권력이 언론에 손을 내민다.

연전에 청와대 행정관이 용산참사 물타기를 위해 강호순 연쇄살인사건을 적극 홍보하는 전략을 세우고 방송들이 호응한 것이 그 예다. 하지만 진짜 거대한 권언유착은 이른바 보수신문들과 이 정권 사이의 종합편성채널 거래다. 정권은 미디어 산업을 재편한다는 구실로 보수신문들에 종편을 선물하려 하고 있다. 보수신문들은 종편 진출을 위해 어느 때보다 정권 홍보에 신경을 쏟는 모습이다. 모든 야합이 그렇듯 이 야합이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것은 무슨 가치나 이념이 아니라 자기 이익이다.

Posted by 김철웅

댓글을 달아 주세요